반응형

애초에 기대는 하지않았다 

영화 제목부터 늑대사냥.. 너무 유치했다. 감독도 그럴거라 생각했는지 대사에 프로젝트이름이 늑대사냥이 뭐냐 유치하게 라며 스스로 자학개그를 하지만, 의식해서 그 대사를 넣은것도 없어보였다. 영화가 개봉했을때 예고편을보고 망작임을 예감하고 안봤지만, 이번에 넷플릭스에 자꾸 인기영화순위에 올라와있길래 (넷플릭스가 망작수집을 잘한다는건 알았지만) 그래뭐 얼마나 못만들었나 보고나서 욕이나 하자는 생각으로 시청을 했다. 일단 좀 놀란건 볼때마다 연기 잘하시는 명배우들이 많이 나와서 놀랐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티켓파워가 있는 무비스타는 한명도 없고 정말 연기파 조연 배우들이 줄줄이 등장하고 있다는 것을 알수있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배우들이지만, 그만큼 제작비를 아꼈다는 것도 알수있었다. 

 일부러 대충그린 캐릭터들

캐릭터들의 사연을 보여주는것 같지만 하나하나 인물을 깊게 그려내진 않는다. 하도 인물들이 많이 등장해서 그런것도있겠지만 영화를 보면 결국 다 죽일거기 때문에 인물 설명에 대해서 그리 깊게 다루지 않았던것 같다

너무 오그라드는 범죄자연기 

범죄자 연기를 하신 분들 모두 연기력이 뛰어난 배우들이지만 범죄자들이 뭔가 전형적인 범죄자는 이렇게 해야해~ 라는 듯이 연기를 해서 뭔가 오글 거렸다. 특히나 서인국이 연기한 역활은 메인 빌런으로 등장해서 제일 비중이 많지만, 문신도 그렇고, 하는 짓도 그렇고 그냥 중2병 걸린 정신병자로 밖에 보이질 않았고 하나도 매력없는 캐릭터가 되었다.
정말 문제는 매력있는 캐릭터가 하나도 없다는것. 피가 낭자하는 유혈사태를 일으키려면 제정신인 사람이 하나도 없어야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숨겨진 내막이있을것 같았던 간호사 쌤은 이상한 소리 들려요 하면서 창밖을 보려다 죽어버렸고, 경찰들은 무기력하게 저항도 제대로 못해보고 죽어간다. 보통은 해결사 역활을 해주는 뭔가 있을것 같은 경찰이 한명은 있어야하는데 그냥 다죽인다. 마지막까지 발악하다가 죽는건 박호산 배우역인데 뭐.. 그걸 멋지게 연출하려고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전혀 멋지지도 않고 대사가 너무 오글거렸다. 아빠가 팔하나정도는 해결했어 뭐 이런대사였는데 한숨이 나왔다.

 막죽이는게 시원시원한게 아니다 

감독의 의도는 엄청난 고어물을 만들어서 시원시원하게 죽고 죽이는 영화를 만들고 싶은것 같았지만, 뭔가 이야~ 시원 시원하네 이게 고어물이지 이런게 아니라, 엥 ? 여기서 죽인다고? ??? 아니왜 이렇게 쓸데없이 잔인하게 죽는거지? 피는 왜이렇게 쓸데없이 많이 튀는거지? 너무 인위적인 장면들이 많아서 오히려 몰입감이 떨어졌고, 아 이게 영화구나 하는 생각이 계속 들어서 영화 만들때 힘들었겠다, 배우들이 피때문에 힘들었겠다 하는 생각들만 머릿속에 맴돌았다.
그리고 클리셰를 일부러 피하고 싶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보통 이런 역활은 죽지 않겠지 싶은 역활들 까지 어이없게 다죽이는데, 그게 그냥 와신박하다 이런느낌이 아니라, 와 어이없네 이런느낌이라 마치 열심히 아이템을 맞추면서 게임을 하다가 나의 캐릭터가 어이없게 죽어버린 느낌이랄까.. 앞서 말했지만 캐릭터 자체를 심도있게 다루지 않았기 때문에 캐릭터들을 죽일때 딱히 별 느낌이 들지않아서 나중에되면 아 그렇구나 또죽구나 .. 또죽네.. 이렇게 감흥없이 보게된다.

 갑자기 뜬금없는 SF전개 

영화중간에 의사가 지하에 있는 이상한 존재를 발견하면서 시체도 아니고 좀비도 아니고 이상한 존재에 의문을 가지면서 전개가 갑자기 sf영화로 전개가 된다.
영화 예고편에도 수감자들을 이송시키다가 탈출하게 되는 사건을 위주로 다루듯이 홍보를 했는데,, 갑자기 뜬금없이 무슨 알파??? 이게 무슨말이지;; 이영화는 영화내내 갑자기, 뜬금없이 일이 벌어진다. 알고보니 수감자들을 이송시키는것은 위장이고 원래의 목적은 무슨 인간생명 연장 실험 연구를 하다가 어쩌다 보니 발견하게된 실험체가 있는데 이게 실패도 아니고 성공도 아니고 무슨 좀비 같이 되었지만, 그 실험대상으로 더 연구를 발전시켜야되서 알파가 필요해서 이송시키고 있었고 여기에는 윗라인에서 숨기고 있던 흑막이 있었던것이다.
아니 ,,, 그런데,, 그런 이야기를 갑자기 뜬금없이 관객 들에게 야야 사실은 이런 이야기 였어 짜잔 놀랐지 하면 … 과연 납득이 될까? 와 신기하다 그런 이야기 였구나 ! 하고 볼까?
  기대를 부수는 반전도 적절하게 섞으면 좋지만 갑자기 영화의 장르를 바꿔버리는게 어딧는가… 바꾸려면 초반에 복선이라도 주다가 바꾸는게 최소한의 관객에대한 예의였을것이다.

갑자기 뜬금없는 주연배우 교체

갑자기 바뀌어버린 장르도 어리 벙벙한데, 메인 주인공인줄 알았던 인물들은 허무하게 다 죽어버리고 조용히 있던 어떤 녀석이 자기도 알파와 같은 실험체였다면서 엄청난 초능력을 보여주는데 이 능력이란것도 어디 까지가 능력인건지 그냥 힘이 센건지 불사인건지 , 전혀 알수가 없다. 그리고 왜 이렇게 화가나서 다죽이는지 전혀 설명해주지않는다. 더 최악인것은 디자인이 정말 혐오스럽게 뽑혀서 알파라는 괴물이 나올때마다 정말 꺼버리고 싶었다. 악역이 꼭 그렇게 더럽고 매력이 없어야했을까… 정말 감독의 취향을 모르겠다.

한줄평


배우들은 정말 고생했을것 같다.. 제작하는데도 정말 고생했을것같다.. 그러니 2편은 내지말자

반응형

+ Recent posts